[도서소개] 인구전쟁2045

  • 운영자
  • 날짜 2018.03.15
  • 조회수 3,887




대한민국은 왜?
세계지도에서 가장 먼저 사라질 나라가 되었나

미래학자들은 몇 해 전까지만 해도 이 지구상에서 가장 먼저 사라질 나라는 일본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도 그럴 것이 일본은 2015년에 이미 고령 인구가 20%를 넘어 세계에서 가장 심각한 고령화를 겪는 나라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영국 옥스퍼드 대학의 인구문제연구소는 ‘한국은 지구상에서 가장 먼저 소멸하는 국가가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우리나라의 출산율을 기준으로 미래 인구 변화를 예측한 결과, 2413년 부산에서 아기의 마지막 울음소리가 들리고 2505년에는 서울에서 마지막 시민이 태어난다고 한다. 그리고 끝내 2750년에는 지구상에서 가장 먼저 소멸하는 국가가 된다는 것이다.

지금 대한민국은 ‘인구 변화’라는 거대한 쓰나미를 마주하고 있다. 저출산, 고령화, 외국 인구의 유입이라는 인구 변화가 가져올 미래의 여파는 실로 광범위할 것이다. 사실 이미 재정 압박, 성장 둔화, 세대 간 갈등 등 인구 변화에 따른 다양한 징후가 우리 사회 곳곳에서 감지되고 있다. 이들 요인은 상호작용을 통해 또 다른 문제를 만들어낼 수도 있다.

KAIST 미래학 연구기관인 문술미래전략대학원이 펴낸 《인구 전쟁 2045》는 우리나라 앞에 닥친 다양한 위기 가운데 가장 먼저 돌파해야 할 인구 변화에 관해 연구했다. 저출산과 고령화 현상으로 인구 절벽을 넘어 인구 붕괴를 우려하고 있는 지금, 미래 인구 변화에 따른 다양한 시나리오와 선진국의 인구 정책 연구 등을 통해 우리나라의 인구 정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했다. 이 책을 통해 국가 간 전쟁보다 더 치열한 대한민국의 인구 전쟁 속에서 미래 위기와 시대 변화에 누구보다 먼저 대비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편집위원
이광형 KAIST 문술미래전략대학원 교수&미래전략연구센터장, 사단법인 미래학회장
서용석 KAIST 문술미래전략대학원 교수

집필위원
김동환ㆍ중앙대학교 공공인재학부 교수 | 김태유ㆍ서울대학교 명예교수 | 김헌식ㆍ동아방송예술대학교 교수 | 김홍렬ㆍ성공회대학교 사회과학부 교수 | 배일한ㆍKAIST 문술미래전략대학원 연구교수 | 신윤정ㆍ한국보건사회연구원 연구위원 | 서용석ㆍKAIST 문술미래전략대학원 교수 | 송영조ㆍ한국정보화진흥원 수석연구원 | 양정호ㆍ근로복지공단 일자리안전계획부 과장 | 이강호ㆍ보건복지부 인구아동정책국장 | 이광형ㆍKAIST 문술미래전략대학원 교수 | 이명호ㆍ재단법인 여시재 이사 | 윤기영ㆍFNS 컨설팅 대표 | 장혜경ㆍ한국여성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조가희ㆍ영국 킹스칼리지 박사과정 | 천현숙ㆍ국토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최민호ㆍSNP 컨설팅 이사 | 최수미ㆍ건국대학교 교육대학원 교수 | 최항섭ㆍ국민대학교 사회학과 교수 | 최효지ㆍ서울대학교 기술경영경제정책대학원 박사과정 | 허태욱ㆍKAIST 문술미래전략대학원 연구교수




SNS Share 페이스북 공유하기트위터 공유하기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네이버 공유하기